나는 보통 칼퇴를 하는 편이다.

6시에 퇴근해서 집에 도착하면 7시쯤 되고,

남편님이 아이 둘을 데려다주고 (야근하러 회사로 돌아가고) 나면 7시 반 정도 된다.

아이들이 오면 안아주고 씻기고 이야기하고 웃고 부비고 하다가 저녁을 먹을라면 9시.

어린이집에서 저녁을 먹고 온 아이들이 집에 오면 또 먹고 싶어하기에 보통 맛을 음미하며 즐기기엔 무리데쓰.

 

요즘은 회사일도 무난, 육아도 무난해져서 그렇지 않은데,

지난 여름에는 정신적으로 너어어어무 상처받은 일도 있었고, 아이들도 잦은 병치레를 하는 통에 도통 입맛이 없었다.

그래서 주중 닷새 중 사나흘은 콘프레이크에 우유 말아 먹거나, 식빵에 딸기잼+크림치즈 조합으로 떼우곤 했다.

 

그러다 자정 무렵 퇴근한 남편님이 '자기야, 오늘도 많이 피곤했지?' 물으면 '아니야~'라며 힘.없.이. 대답했다.

그럼 또 굉장히 상심한 얼굴로 남편님이 '아이고- 내가 어서 팀을 옮기든 해야지, 우리 자기 힘들어서 어떡해-'하며

걱정해주는 그 모습에서 위로를 받았다; 뭐랄까, 티내지 않으려는 듯 티내면서 생색을 냈달까?;

'저녁은 먹었어? 또 콘프레이크로 떼운 건 아니지?'하고 물을 때 '그거면 충분해. 먹고 싶은 것도 없고' 라고 하면

'그럼 어떡해?! 주말엔 꼭 나랑 맛있는 거 먹자!' 는 말에 조금 힘이 나기도 했고.

 

그러던 한 날에, 또 어김없이 자정무렵 남편님이 귀가했고,

그 때 잠든 아이들 옆에서 나도 잠에 들락말락- 반쯤 수면상태였던 것 같다.

먹는게 부실해서 그런지, 독박육아기가 길어져서 그런지 정말 체력이 바닥나고 있었던지라 전처럼 바로 일어나서

반겨주지 못하고, 그런 연약한 내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싶었다;

 

남편님이 내 뺨에 그의 뺨을 포개고서 '자기야, 자? 오늘도 피곤했지? 저녁은 먹은 거야?' 속삭이길래

'아, 그냥- 별로 먹고싶지 않아서 콘푸레이크 먹었어. 괜찮애...' 했더니 되게 잠깐, 남편이 머뭇 하는 것 같았다.

그리고선 굉장히 이상하다는 듯이 '어? 그럼 식탁위에 육개장 사발면은 누가 먹은거야?' 란다?

 

 

...세상에...

내가 아까 콘푸레이크만 먹고 잠시 지나니 많이 허기진 것 같아서

사놔뒀던 육개장 사발면 꺼내다가 뜨거운 물 붓고 후루룩 원샷원킬한 기억이 나네?

 

그래놓고 세상 가련한 여자인 척 남편님에게 아무것도 안먹은 척 하고 요로고 누워있다?

 

응?

 

응, 응?

 

 

괜찮아. 그래도 그이는 나를 사랑한댔어.

'하하하. 우리 자기는 정말 너무 귀여워요!!!'라고 했어.

치매 걱정하는 나에게 '그래도 자기가 먹었다는 거 기억해냈으니 치매는 아닐거야'라고 안심도 시켜줬어.

 

 

 

그래도 마지막에 '괜찮애...'할 때 내 모습을 잊을 수가 없네. 아니 왜 그렇게 힘을 빼고 이야기를 했을까아?

하아....

 

 

 

 

 

암튼, 독박육아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지금은 씩씩하게 배추된장국 끓여서 아이들과 호로록호로록

한그릇 뚝딱하고 있는 애미의 지난 여름 이야기, 끄읏 :)

 

 

 

+ Recent posts